이런 사람의 집에 긴급 상황이 발생한다면…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소방교 김동용

변정우 기자 | 기사입력 2019/02/18 [10:14]

이런 사람의 집에 긴급 상황이 발생한다면…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소방교 김동용

변정우 기자 | 입력 : 2019/02/18 [10:14]

세월호 사고 이후 골든타임이란 말이 유행어처럼 사용되고 있다.

 

우리 소방도 마찬가지로 재난현장 접근성을 높이고자 소방차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여러 가지 정책을 수립하고 그 추진 성과를 평가하는 등 온갖 노력을 다하고 있다.

 

말 그대로 골든타임이란 황금 같은 시간으로 위기의 소중한 생명을 구하고 재난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란 뜻이다.

 

화재 등 각종 재난으로 인한 생명을 구할 수 있고, 대형화재로 확대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시간이 5분 이내의 골든타임이다.

 

소방차는 그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으려고 아찔한 위험을 감수하면서 가슴 조리며 재난현장을 달려가지만 현장 접근까지는 많은 장애물로 만만치 않다.

 

아직도 일부 점포와 노점상을 하는 사람들은 비협조적이고 불만적이다. 거의 매월 실시하는 소방차 출동로 확보의 중요성과 화재안전을 홍보를 하고 있지만 효과는 기대에 미치지 않는다.

 

설치해서는 안 되는 차광막이나 고정시설장치, 좌판 같은 장애물 때문에 소방차 진입은 물론이고 화재발생시 진압활동에도 방해가 되는데도 말이다.

 

그리고 진입로 주변도로상에 불법 주·정차해 놓은 차량 또는 멀지않은 거리에 주차공간이나 주차시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기 편의만 생각해 통행로상에 주차해 놓은 얌체차량도 출동로를 방해하는 주범이다.

 

이런 분들은 대단히 자기중심적이고 이기적인 사고로 공공의 이익이나 남을 위한 배려, 자신의 행위가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자각(知覺)이 없는 것 같다. 그리고 대부분 남을 먼저 탓하고 다른 사람이 다 치우면 나도 하겠다는 식의 남을 물고 늘어지는 비겁함을 일삼는다.

 

과연 이런 분들의 상가나, 주택 등에서 119가 필요한 긴급상황 발생으로 소방차가 출동을 하는데 출동로상에 장애물로 인한 진입이 곤란하여 접근이 지체되거나 골든타임을 놓치는 상황이 발생한다면 어떻게 될까? 어떤 반응이 있을까? 하는 가상을 해본다.

 

아마 119가 늦게 도착해서 “인명구조가 늦었고, 병원이 이송이 늦었느니, 화재피해가 크고 많았느니”하며 온갖 비난으로 119 소방만을 탓할 것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 과연 소방차의 접근이 장애물 때문에 지체될 수밖에 없었겠구나 하며 이해를 할 수가 있을까?

 

천만다행으로 직접 119를 요청한 경험을 계기로 소방출동로 확보을 위한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을 이해하고 적극 동참할 수 있는 올바른 사회의식으로 변화를 가져오는 계기가 된다면 얼마나 다행일까 싶다.

 

더불어 살아야하는 세상에 자기만을 위한 사고와 이기적인 행위는 자신은 물론 남과 이웃을 불편하고 불행하게 하는 것이며, 사회질서와 규범을 지키지 않는다면 우리의 안전과 행복은 멀어질 것이다.

 

보성소방서 홍교119안전센터 김 동 용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고/칼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