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하남명품십리길 노을이 머무는‘나 홀로 나무’

코로나 블루 극복! 혼자라도 괜찮아!

홍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3/22 [12:51]

밀양시 하남명품십리길 노을이 머무는‘나 홀로 나무’

코로나 블루 극복! 혼자라도 괜찮아!

홍재희 기자 | 입력 : 2021/03/22 [12:51]

[보건복지타임스] 날씨는 점점 따뜻해지고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방침에 따라 답답함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런 코로나 블루를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사람들이 많은 곳을 벗어나 비대면 관광지로 여행을 떠나는 것도 하나의 좋은 방법이다.

 

밀양시는 이런 사람들에게 위로가 될 만한 곳으로 하남 명품십리길에 홀로우뚝 서 있는 ‘나홀로 나무’를 소개했다.

 

하남읍 명품십리길은 입구부터 아리랑 오토캠핑장까지 총 6,000보, 4km구간이며, 여름에는 배롱나무 꽃이, 가을에는 구절초, 억새가 가득한 꽃길이다.

 

창원과 밀양을 잇는 하남읍 신 수산대교 아래 무료주차장에 차를 대고 낙동강을 감상하며 사색에 잠겨 1.5km 정도를 걷다 보면 나홀로 나무에 도달한다.

 

나홀로 나무는 평탄한 길에 홀로 우뚝 서있지만 그만큼 나무 자체로 이색적인 포토존이다. 특히, 노을이 지는 시간에 더욱 아름다워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명소가 되고 있다.

 

관광진흥과는 체류형 관광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나홀로 나무’를 찾기 힘든 관광객들을 위해 길 따라 안내판을 설치하고 코로나19 시대에 위로가될 만한 아름다운 글귀를 담았다. 또한, 사진이 가장 아름답게 나오는 곳에 디딤석과 안내판을 설치해 관광객들이 인생사진을 찍어갈 수 있도록 인생샷핫스폿을 조성했다.

 

창원 대산면에서 방문했다는 한 관광객은 “당신의 하루가 노을처럼 예쁘게저물어간다는 글귀가 인상 깊었다”며, “노을과 함께 나홀로 나무에서 점프를 해 인생샷을 담아간다”며 즐거워했다.

 

양기규 관광진흥과장은 “코로나19로 지친 분들이 나홀로 우뚝 서있는 나무의 모습에 위로 받고 가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마음을 치유하는 힐링 여행1번지 밀양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여행/축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