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코로나19 안전신고 활성화에 나섰다!

- 경남도, 코로나19 안전신고 활성화 계획 수립·시행

김지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7/13 [17:11]

경남도, 코로나19 안전신고 활성화에 나섰다!

- 경남도, 코로나19 안전신고 활성화 계획 수립·시행

김지원 기자 | 입력 : 2020/07/13 [17:11]

[보건복지타임스]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도 안전정책과장을 반장으로 한 ‘코로나19 안전신고 상황반’을 구성하는 등 코로나19 안전신고 활성화에 나섰다.

 

이는 도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통해 방역 사각지대를 발굴 개선하고, 감염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아이디어·제안 등을 접수받아 생활 현장에 반영하는 등 코로나19 지역감염 전파를 막기 위해 추진하게 된 것이다.

 

경남도는 ‘코로나19 안전신고’를 활성화하기 위해 7월 10일부터 8월 31일까지를 집중 신고기간으로 정하고, 코로나 확산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생활 속 위험요소를 신고 대상으로 운영한다.

 

신고는 ‣집합금지 조치를 한 시설에서 영업이나 모임을 하는 경우, ‣자가격리자가 격리지를 무단이탈한 경우, ‣불법 방문판매업 홍보관 등 고위험시설·모임(밀폐장소)에 많은 사람이 모여 침방울이 튀거나 신체 접촉이 많은 밀접행위를 하는 경우, ‣출입자 관리,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을 반복·복합적으로 지키지 않는 경우, ‣특정한 시설·사업장·집회·행위 등으로 감염확산 위험이 높은 경우 등을 대상으로 한다. 또한 기타 감염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아이디어나 제안 등도 접수 받는다.

 

신고나 제안은, 안전신문고 앱 또는 포털(www.safetyreport.go.kr)과 도·시군의 생활방역 또는 안전총괄부서로 할 수 있다.

 

경남도는 코로나19 안전신고를 도민들이 쉽게 할 수 있도록, ‘안전문자·홈페이지·미디어 및 대중교통 광고판’ 등을 통해 홍보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또 재난안전 관련 단체 회원 등으로 구성된 ‘안전보안관’에 대한 교육과 간담회를 통해 안전신고 활성화에 효율성을 기하고, 연말에는 우수 신고자 및 제안자에게 포상금·표창 등도 수여할 예정이다.

 

조현국 도 안전정책과장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절실하다”며 “방역수칙 위반행위를 발견하거나 감염확산 차단을 위한 아이디어가 있을 경우 적극적으로 안전신고를 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